레저큐는

(주)레저큐는 아름다운 우리나라를 널리 알리겠다는 목표로 2013년 3월에 창업한 스타트업입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국내 여행의 즐거움을 제대로 알게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박한 바램이 저희의 비전입니다. 여행을 통해 사람들이 즐거움을 나누고 행복해질 수 있다면, 세상도 더 밝고 건강한 공간이 될 것입니다. 저희는 이런 사명감과 자긍심,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들이 만들고, 일하는 회사입니다.

성장

혁신

바름

젊음

레저큐는 성장, 혁신, 바름, 젊음이라는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성장은 단순히 회사의 성장을 의미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오히려 레저큐 임직원들, 레저큐의 손을 잡아주신 파트너분들, 레저큐를 통해 국내 여행을 즐기고 계신 고객분들의 만족이 곧 회사의 성장으로 나타난다고 생각합니다. 처음 ‘성장이란 무엇인가’하는 근본적인 고민으로 시작해 좌충우돌하는 과정을 거쳐 이제는 어느덧 말하지 않아도 공유할 수 있는 공감대가 형성되었습니다.

혁신은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추구하는 저희의 본능과 열정 속에서 나타납니다. 저희는 사소한 불편함도 그냥 넘기지는 않습니다. 어떤 문제도 작다고 그냥 덮어두지 않습니다. 그렇게 했다면 저희는 다채널 판매 솔루션도, 무인발권 시스템도, 투어패스도 만들지 못했을 것입니다. 세상을 바꾸는 일이 거창한 일이라고만 생각하지 않습니다. 지금 이 순간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잘 선택하고 그 일을 잘 해내는 것, 그것이 바로 저희가 추구하는 혁신입니다.

회사를 창업한 이후로 ‘어떤 결정이 더 좋은 것인가’하는 고민의 순간들이 참 많았습니다. 답을 찾는 과정이 치열했고, 선택 후에도 확신이 서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그래서 ‘무엇이 바른 것인가’라는 관점으로 보기 시작했고, 바름이라는 기준에서 합의점을 찾는 것은 좋은 것을 고르는 것보다 더 명료하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한 발씩 디딜 때마다 ‘바름’이라는 기준으로 움직였을 때, 저희는 뒤돌아보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습니다.

젊기 때문에 좀 더 쉽게 할 수 있는 일들이 많이 있습니다.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은 설렘이 되고, 안 해본 일을 시도할 때 더 열정이 넘칩니다. 레저큐는 젊고 패기 있는 사람들이 만들어 함께하고 있습니다. 세상에 없던 것을 꿈꾸며 처음 출발했고, 그 꿈을 위해 어떤 일이든 주저없이 시작했습니다. 실패의 경험을 꾸준히 자산으로 쌓아왔습니다. 창업 초기부터 여전히 이어져 온 젊음과 패기로 이제는 더 큰 꿈을 그리고 있습니다.

저희가 그리는 꿈은 저희 혼자만 이룰 수 없습니다. 더 많은 파트너분들과 더 많은 고객분들과 더 많은 임직원들이 함께해야만 그 과정이 더 의미있고 그 결실이 더 가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희 레저큐가 걸어온 길, 그리고 향하는 길에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연혁

2018

1월

전북투어패스 2018년
위탁운영사업자 선정

2017

11월

한국관광공사 테마관광
10선 사업자 선정

10월

카카오 여행서비스 파트너
사업자 선정

2월

네이버 여행서비스
대표 파트너 선정

2016

11월

레저큐 투자유치
KDB 산업은행 등

9월

레저큐 전주지사 설립

8월

전북도청 전북투어패스
2016-2017 사업자 선정

7월

가자고 Ver3.0 업데이트,
월 방문자수 130만명 달성

6월

디지털통합솔루션 Ver.2.0
업데이트, 고객사 700개 확보

2015

12월

레저큐 투자유치
SJ투자파트너스 등

12월

가자고 Ver 2.0 업데이트

9월

레저큐 투자유치
SV 인베스트먼트 등

4월

선도벤처연계지원사업
최우수기업 선정

2014

9월

레저큐 투자유치
소프트뱅크벤처스 코리아

8월

가자고 서비스
Ver 1.0 공식 런칭

5월

중소기업청 주관
우수벤처기업 선정

2013

10월

디지털통합솔루션 Ver 1.0
공식 런칭, 고객사 100개

3월

레저큐 창업